인기가 많은 복면가왕.도대체 어떻길래 그럴까 하는 생각에 복면가왕 지난회차를 연속해서 보기로 했다. 


 계속 회차를 이어보던 중 무언가 잠긴듯한 목소리에 익순한 음색 그리고 뛰어난 가창력에 관심이 가는 복면가왕이 있었는데 '딸랑딸랑 종달새가' 가면을 벗자 화들짝 놀랬다. 가수 '진주'가 반갑기도 하고 대단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쉬움이 크게 자리했다. 얼마만의 공백기를 가지고 모처럼만에 대중에 설수 있는 기회를 가졌는데 조기에 탈락한게 너무나 아쉬웠다. 좀 더 대중의 궁금증을 끌고 가면을 쓴 채 노래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았으면 어떨까 싶었다.


 하지만 진주는 워낙 대단한 김연우의 가창력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애틋한 마음이 더 가서인지는 모르겠지만 김연우의 가창력이야 전문가들도 인정할 정도로 출중하니 더 이상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냐만 김연우는 이미 어느정도 자신의 자리를 잡은 가수 선배 아닌가. 김연우가 한발 양보했더라면 어떨까 싶다.


 찾아보면 숨은 인재가 생각보다 훨씬 많을텐데 제작진에서는 메이저급 가수가 아니더라도 숨은 인재를 발굴하는데 노력을 더 했으면 어떨까 싶다. 물론 대중이 외면을 한다면 그만이겠지만 실력파의 무명가수가 정상에서 조명을 받았으면 하는 건 나만의 바램일까.



신고
Posted by 글쓰는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