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의 대성이 연루된 교통사고 사망자 현 씨의 부검결과가 MBC를 통해 보도됐다.

19일 MBC 뉴스데스크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의 부검결과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부검 결과 현 씨는 혈중알콜농도 0.16%의 만취상태로 오토바이를 타고 있었고, 음주상태에서 오토바이를 몰다 가로등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오토바이에서 떨어졌다.

또, MBC는 "이 사고로 현 씨 머리에 상처를 입긴 했지만, 바로 죽음에 이르게 할 정도의 치명적인 손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대성 씨 차에 치이기 전에 또 다른 차량에 치인 흔적은 현 씨 몸에서 발견되지 않았다."고 인용 보도했다.

한편, 국과수는 "그러나 현 씨가 쓰러진 뒤부터 대성 씨 차에 치일 때까지의 시간이 꽤 길었다면, 그 사이 과다 출혈 등으로 숨졌을 가능성도 여전히 존재한다."며 다른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고 MBC는 전했다.

국과수는 이와 같은 부검결과를 21일 경찰에 넘길 예정이다.

한편, 대성은 31일 새벽 1시 30분경 서울 양화대교 남단에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운전 하던 중, 먼저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와 이 운전자를 확인하려 멈춰서 있던 택시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그자리에서 사망했다.

신고
Posted by 글쓰는이


대성이 연루된 오토바이 사망자에 대한 부검 결과가 연기됐다는 소식이다.

15일 스타뉴스는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계자가 "당초 경찰에선 오늘 부검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신중하게 분석 중이라서 다음 주 말쯤이나 결과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통보를 오늘 국과수로부터 받았다"며 통화내용을 인용 보도했다.

한편, 대성은 31일 새벽 1시 30분경 서울 양화대교 남단에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운전 하던 중, 먼저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와 이 운전자를 확인하려 멈춰서 있던 택시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그자리에서 사망했고 대성은 사고 직후 택시기사 김씨와 함께 서울 영등포 경찰서로 향해 5시간 여간 조사를 받은 뒤 이날 오전 7시께 귀가했다.

경찰은 오토바이 운전자의 사망이 대성의 차량과 충돌에 의한 것인지 선행사고로 이미 사망한 상태였는지 정확한 사망원인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사진: 빅뱅 공식홈페이지)

신고
Posted by 글쓰는이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