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다솜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31 애처로운 다솜, 그러나 통했던 다솜면

 

 

3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3에서는 KBS2 시트콤 '닥치고 패밀리'의 여배우 황신혜, 박지윤 그리고 씨스타의 다솜이 출연했다. 방송되기 전 출연진 명단을 접하고 오늘은 재미가 없겠구나라고 별 기대를 하지 않았다.

 

역시나 재미가 없었다. 게스트도 아닌 패널 최효종이 자신의 가족은 화목하지만 재미없다면서 자신의 형은 "엄마 김치찌개에는 김치가 들어가? 그래?"라는 당연한 질문만 한다고 소개 했는데 이 이야기가 가장 재미있었다.

 

다솜은 이날 시트콤 상에서 엄마인 황신혜를 친엄마였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무리수를 던져가며 방송분량을 확보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흔히 쓰는 치고 들어온다는 말처럼 다솜은 황신혜가 말을 하면 옆에서 보조설명을 했다. 황신혜는 다소 의아해 하는 눈빛이었고 보는 입장에서 억지스럽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종전에 다솜이 성형을 했다는 사실을 우연히 접했다. 성형했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그동안 예쁘다고 생각했었는데 내가 속은 것 같아 그리고 가짜 얼굴이라는 생각에 반감이 들던 차에 형식적인 말만 하고 있으니 더 반감이 느껴졌다. 하지만 그가 선보인 우동과 당면을 볶아서 만든 요리는 내면의 매력을 느끼게 하기 충분했다.

 

재미없던 토크가 끝나고 사연이 있는 초간단레시피 야간매점 코너가 진행됐다. 함께 출연한 박지윤은 사연이 있다고 했지만 흔히 접할 수 있는 미역국을 소개했고 황신혜는 스팸과 김치를 넣은게 다르긴 했지만 길에 가면 쉽게 사먹을 수 있는 김밥을 소개했다. 야간매점 5호 메뉴로 선정된 다솜의 요리는 조금 특별했다.

 

다솜은 어릴적 맞벌이를 한 부모님 때문에 집에서 혼자 요리를 해 먹는시간이 많았고 그래서 친구들을 집으로 불러들여 자신이 만든 요리를 선보였다고 한다. 다솜의 말에 의하면 같은 학년 온 친구들이 그 요리를 먹기위해 자신의 집을 찾았다고. 그 사실여부까지는 확인할 수는 없지만 다솜의 어린시절을 떠올리면서 나도 그랬었나 회상할 수 있었고 나와 같은 사람 냄새가 느껴져 더 정감을 느낄 수 있었다.

 

삶은 당면과 우동을 기름을 두른 프라이팬 위에 볶아서 우동의 건더기와 간장을 버무려 만든 이른바 '다솜면'. 유재석은  제작진의 평가가 별 다섯개로 가장 높았다고 소개를 했는데 출연진의 시음 반응을 보니 과연 맛도 그런 것 같았다. 이날 다솜면은 출연자 전원 만장일치로 야간매점 5호 메뉴로 선정됐다.

 

유도선수 조준호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버지를 '사기꾼'이라고 칭하는 등 자신의 이야기를 숨김없이 털어놓으며 어제 하루 종일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랭크됐었다. 물론 아직 어리기에 여유가 없었을 수도 있겠지만 다른사람을 띄워주면서 카메라에 한번이라도 더 노출되는 것보다 자신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끌어내는게 더 낫지 않을까. (사진: KBS2 '해피투게더 3' 캡쳐)

신고
Posted by 글쓰는이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