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공현주가 거액의 돈을 받고 가슴을 쓸어내린 사연을 공개했다.

공현주는 28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어느 날 중국 팬으로부터 봉투를 하나를 건내받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공현주는 "봉투에는 팬레터가 아닌 거액의 지폐가 들어 있었다. 생전 처음 만져본 금액이었다. 0이 14개나 붙어 있었다.(10경원, 100조 달러)" 고 말해 듣는 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이 돈으로 기부를 할까 생각도 했다"며 당시의 심정을 솔직하게 전했다.

고심 끝에 돌려주기로 마음 먹었지만 매니저는 오히려 몇장을 더 받아왔다고.

헌데, 확인 해 보니 이 지폐는 세계 최악의 인플레이션 국가 '짐바브웨'는 나라에서 발행한 지폐였다며 "100조 달러라고 해도 겨우 패스트푸드 세트메뉴 값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해 허탈한 웃음을 짓게 했다.

한편 공현주는 최근 8억원 상당의 명품카 '마이바흐'와 함께 자신의 온라인 쇼핑몰 화보촬영을 진행 해 화제가 됐다. (사진: SBS '강심장' 캡쳐)

Posted by 글쓰는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