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검색엔진 네이버 캡쳐)


 


 착취가 만연한 대한민국에서 시급 8350원 이라니 비약적인 발전이 아닌가 싶다.


 일부에서는 최저임금 상승을 하게 되면 안그래도 영세한 자영업자들 목메달게 만드는 꼴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우리나라는 너무나 남을 따라서 주구장창 우후죽순 늘어나는 사업들이 많다. 무언가 조금 잘된다 싶으면 누군가 그 사업으로 돈을 조금 벌었다 싶으면 개떼처럼 달려들어 그 사업에 뛰어 든다.


 그래 놓고는 잘 되지 않으면 영세하다며 정부탓 기관탓 사회탓 경기탓을 한다. 물론 불경기의 경우 장사가 잘 되지 않는 경우도 있겠지만 한 곳으로 몰리게 되면 당연히 그 분야는 경쟁이 심해지고 그럴수록 사업주는 수익이 더 낮아지는 경영난을 겪게 될 수 밖에 없지 않는가.


 가끔 찾아보면 드물게 그렇지 않는 고용주들도 있지만 우리나라 대부분의 고용주의 고용자에 대한 처우가 어떠한가. 최저시급을 주지 않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기업주들이 너무 많고 대기업이라고 해도 인력을 최대한 타이트하게 관리하며 낭비시키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기본적으로 사람을 고용해서 자신의 일을 같이 한다는 마인드는 없는 것 같다.


 편파적인 기사를 보도하는 기자들에게도 문제가 있다.

언론조작 정도까지는 아닐지 몰라도 목소리가 큰 기업주들의 편에서 작성된 기사가 많으면 많을수록 상대적으로 현재 대한민국의 고용상태가 기업주들에게 불리하게 이루어져 있다고 판단되어지기 쉽다. 물론 국민이 똑똑하다면 그것조차 잘 걸러서 판단하겠지만


 기업주라면 경영자라면 기본적으로 갑질을 위해 노력할게 아니라 다른 사람이 먼저 만들어 놓은 것을 따라 하면서 쉽게 돈 벌려는 생각을 하려고 하는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조금 더 소비자가 고객이 원하는 것을 맞출수 있을까. 지금 세상에 없지만 세상에 필요한 게 무엇일까 생각하며 그에 기반에 계속해서 새로운 것을 만들기 위해 창작을 하려는 노력을 해야 하지 않을까.


 부디 하루 빨리 대한민국도 후진국의 마인드에서 벗어나서 다양한 산업이 활성화 되고 균형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되면 당연히 각 사업의 경쟁도 훨씬 낮아지고 구직자들은 선택의 폭이 훨씬 넓어지기 않을까. 그렇게 되면 많은 기업주들의 갑질도 훨씬 많이 줄어 들게 될 테고


 물론 갑질도 같이 줄 게 될 수 밖에 없는 아픔이 있겠지만

Posted by 글쓰는이

티스토리 툴바